본문 바로가기
News Info/World Wave

미국 증시 급락 후 반등, 고용악화 영향

by ZENEZ 2012. 7. 7.

뉴욕 증시가 6일(현지시간) 미국의 6월 고용지표가 예상보다 부진한 것으로 나타나자 하락했다. 하지만 오후 들어 장중 저점에서 반등을 시도하며 낙폭은 줄였다. 


다우지수는 이날 124.20포인트, 0.96% 떨어진 1만2772.47으로 거래를 마쳤다. 글로벌 경기 둔화 우려가 높아지며 제조업종인 캐터필러가 2.51%, 소재업종인 알코아가 2.19% 떨어져 비교적 낙폭이 컸다. 휴렛팩커드도 3.5% 급락했다. 



S & P500 지수는 12.90포인트, 0.94% 떨어진 1354.69로 마감했고 나스닥지수는 38.79포인트, 1.30% 내려간 2937.33을 나타냈다. 


S & P500 지수의 10대 업종 모두 하락한 가운데 제조업종과 기술업종의 낙폭이 컸다. 


특히 S & P500 지수에서 낙폭이 큰 10개 종목 중 8개가 소프트웨어와 클라우드 컴퓨터 관련 기업이었다. 테라데이터가 10.48%, 사이트릭스 시스템즈 7.56%, F5 네트웍스가 6.85% 각각 급락했다. 


다우지수와 S & P500 지수는 주간 기준으로 하락했지만 나스닥지수는 소폭 오름세를 유지하며 5주일 연속 강세를 이어갔다. 


이번 한주간 다우지수는 0.84%, S & P500 지수는 0.55% 떨어졌다. 반면 나스닥지수는 0.08% 소폭 강세를 나타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