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MY SPACE/Poem

지금 알고 있는 걸 그때도 알았더라면

by ZENEZ 2011. 11. 19.

지금 알고 있는 걸 그때도 알았더라면
내 가슴이 말하는 것에 더 자주 귀를 기울였으리라.
더 즐겁게 살고, 덜 고민했으리라.
금방 학교를 졸업하고 머지않아 직업을 가져야 한다는 걸 때달았으리라.
아니, 그런 것들은 잊어 버렸으리라.
다른 사람들이 나에 대해 말하는 것에는
신경쓰지 않았으리라.
그 대신 내가 가진 생명력과 단단한 피부를 더 가치있게 여겼으리라.

더 많이 놀고, 덜 초조해 했으리라. 
진정한 아름다움은 자신의 인생을 사랑하는 데 있음을 기억했으리라.
부모가 날 얼마나 사랑하는가를 알고
또한 그들이 내게 최선을 다하고 있음을 믿었으리라.

사랑에 더 열중하고
그 결말에 대해선 덜 걱정했으리라.
설령 그것이 실패로 끝난다 해도
더 좋은 어떤 것이 기다리고 있음을 믿었으리라.

아, 나는 어린아이처럼 행동하는 걸 두려워하지 않았으리라.
더 많은 용기를 가졌으리라.
모든 사람에게서 좋은 면을 발견하고
그것들을 그들과 함께 나눴으리라.

지금 알고 있는 걸 그때도 알았더라면
나는 분명코 춤추는 법을 배웠으리라.
내 육체를 있는 그대로 좋아했으리라.
내가 만난 사람을 신뢰하고
나 역시 누군가에게 신뢰할 만한 사람이 되었으리라.

입맞춤을 즐겼으리라.
정말로 자주 입을 맞췄으리라.
분명코 더 감사하고,
저 많이 행복해 했으리라.
지금 알고 있는 걸 그때도 알았더라면.

킴벌리 커버거(Kimberly Kirberger)
 

'MY SPACE > Poem' 카테고리의 다른 글

朱子十悔訓(주자십회훈)  (0) 2011.12.28
한용운, 님의 침묵  (0) 2011.11.22
송강정철 : 한가롭게 지내며 읊다  (1) 2008.03.18
송강정철  (0) 2007.11.19
하늘에게 하는 말, 용혜원 - 하루 종일 비가 내리는 날은  (0) 2007.08.29
이밤 시조 하나  (2) 2004.10.24
기다림의 미학  (0) 2004.05.28
청산은 나를 보고........  (0) 2004.03.13
이땅의 추함과 더러움도 같이 사라져라!  (0) 2004.03.05
봄 아침  (0) 2004.03.01

댓글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