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Money Watch/주요뉴스83

골드만삭스, 한국주식 1년내 2,400간다. 글로벌 투자회사 골드만삭스는 우리나라 코스피가 1년 내에 2,400선을 넘어설 것으로 전망하며 한국증시에 대한 투자비중을 확대하라고 권고했습니다. 골드만삭스는 최근 발간한 한국경제 전망 보고서에서 세계 경제성장 강화, 한국기업의 수익성 개선, 외국인 투자자의 매도세 약화 등을 근거로 코스피 12개월 목표치를 2,400선으로 제시했습니다. 3개월 내 목표치는 2,070으로, 6개월 내 목표치는 2,200으로 각각 설정했습니다. 골드만삭스는 투자비중 확대 근거로 "엔저 효과가 한국 수출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이며, 한국 증시는 환율과 금리보다는 세계 경제 성장과 상관성이 더 높은 것으로추정된다"고 지적했습니다. 세계 경제는 2013년 하반기부터 완만한 개선을 보이다 2014년에는 견고한 경제성장을 달성할 것.. 2013. 6. 6.
젬백스. 임상실패?. 제2의 셀트리온 되나. 임상실패 소식으로 네이버 실시간 검색 1위 했네요.젬백스에 이렇게 관심이 많은지 몰랐어요.젬백스는 평생 챠트 한번도 안보던 회사인데어제 좀 자료를 찾아 봤더니이곳에 몰려있는 개인들이 엄청 많네요.제2의 셀트리온이 되지 않길 바랍니다. 2013. 6. 4.
SBS 미디어홀딩스. 순자산가치 9,400원 저평가 기사 출처 : http://view.asiae.co.kr/news/view.htm?idxno=2013060315520839044&nvr=Y 2008년 3월 SBS를 인적분할하여 신설된 순수지주회사로서 SBS, SBS콘텐츠허브 등 2개의 상장회사와 SBS플러스, SBS골프, SBS스포츠, SBS비즈니스네트워크 등의 비상장회사를 자회사로 두고 있다. 실적은 주로 SBS의 주가에 연동되는 양상을 보인다. 방송광고판매대행등에관한법 제정으로 지주회사는 미디어렙 지분을 소유할 수 없게 됨에 따라, 2012년 3월 16일자로 미디어크리에이트 지분 전량을 SBS에 매각한 바 있다. 최근 올해 1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영업수익은 전년 동기 대비 20% 감소한 가운데 영업이익이 49% 줄었고, 분기순이익은 전년 동기에 이.. 2013. 6. 3.
국내 통신사, 데이터콘텐츠 매출비중 국내 통신사, 데이터콘텐츠 매출비중 외국업체 압도 KT 56%, SKT 34%…외국 통신사는 30% 미만 (서울=연합뉴스) 정주호 기자 = KT[030200], SK텔레콤[017670] 등 국내 통신사들의 무선데이터 및 미디어 콘텐츠 매출 비중이 세계적 통신사업자에 비해 월등히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2일 기업경영 평가업체인 CEO스코어에 따르면 스마트폰 출시 4년째를 맞아 KT, SKT, AT&T, 버라이존, NTT도코모, 소프트뱅크, 차이나모바일 등 7개 통신사의 4년간 실적을 비교 분석한 결과 외국 통신사들의 유무선사업을 제외한 나머지 서비스 매출비중이 30%를 넘지 못했다. 반면 KT는 지난해 총매출 23조8천억원 가운데 무선 데이터와 미디어 콘텐츠 등을 합한 기타 서비스 매출 비중이 56%로 무.. 2013. 6. 2.
2분기 유망주 : 한국경제 기사 원문 : http://finance.naver.com/news/news_read.nhn?mode=mainnews&office_id=015&article_id=0002881922 롯데쇼핑·현대百 등 유통주, 현대모비스 등 車·타이어주도 2분기 실적 호전 전망 “2분기 실적발표 시즌에는 어떤 상장사가 ‘스타’로 떠오를까.” 상장사들의 1분기 실적 시즌이 끝나가면서 증시의 관심은 상장사의 2분기 실적으로 옮겨가는 중이다. 벌써부터 ‘2분기 실적이 기대된다’는 제목을 단 증권사 애널리스트의 기업 분석 보고서가 쏟아지고 있다. 증시 전문가들은 “2분기 영업이익 전망치가 1분기와 작년 2분기 대비 모두 개선될 것으로 예상되는 종목들은 실적개선의 연속성을 갖춘 것”이라며 “국내 증시의 뚜렷한 모멘텀(상승 요인).. 2013. 5. 16.
중국제 자사제품을 판매하는 제약회사 일양약품의 간판제품이었던 인삼드링크제 ‘원비디’의 지난해 국내 매출은 72억원으로 해마다 판매량이 줄고 있다. 반면 중국에서는 해마다 30~40%씩 매출이 늘고 있다. 지난해는 250억원의 매출을 올려 국내보다 3배 이상 팔렸다. 관계자는 “정통 고려인삼에 대한 중국인들의 선호를 파고든 마케팅 전략이 맞아떨어졌다”고 설명했다. 보령제약의 대표 위장약 ‘겔포스’도 지난해 중국에서 300억원어치가 팔렸다. 중국 진출 첫해인 1992년 매출 3억원이었던 게 20년 만에 매출이 100배로 늘어난 셈이다. 회사 관계자는 “현지 파트너인 중국선전미강원의약유한공사와 마케팅을 지속적으로 펼쳤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한미약품의 어린이 정장제 ‘메디락’은 지난해 매출이 50억원대로 한창때에 비해 절반 수준으로 떨어졌다. .. 2013. 3. 25.